제목_없는_아트워크 6.jpg

EN MOI AU FOND MOI solo exhibition

제목_없는_아트워크 5.jpg

2019년 9월 19일 부터 11월 5일 까지 김참새 작가의 개인전이 갤러리 이알디에서 진행이 된다. En moi, au fond de moi -내안에 나, 그안에 나- 라는 주제로 진행 되는 이번 전시는, 하루 하루 일기를 써 내려가듯 작가 자신의 이야기를 감성적으로 표현한 작품들로 페인팅, 영상, 설치 작업들을 통해 작가 내면의 순수한 예술성을 들여다 보고, 작가의 시선으로 바라본 세상을 예술적 사유와 작업의 재구성을 통한 자유로움이 묻어나는 삶의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작가의 첫 개인전 이후 3년 만에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작품을 표현하는 형태와 기법은 다양하며, 작품에 투영된 작가의 기억은 그들의 내재된 삶 속의 경험이 바탕이 되었으며, 이렇게 표출된 작가의 기억은 현대 예술을 이해하는데 있어서 작품과 관객의 소통을 돕는 중요한 소재임을 이끌어 내고있다. ‘그린다’ 라는 것이 단순한 표현의 목적을 넘어 바느질, 설치, 영상, 음향들은 작가의 감수성을 통한 신체의 행위 및 화면상에 나타나는 삶과 본질에 대한 자연스러운 표출이며, 가장 내적인 자아와 현실에 존재하는 외적인 자아와의 소통을 위한 하나의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조형적으로는 드로잉에서부터 설치, 영상에 이르기까지 무한한 표현 영역을 보여주었고 자신의 ‘자아’에 대한 지속적인 조형적 탐구와 표현은 어디에도 국한되지 않는 작가만의 개성 있는 전시 공간을 만들어 주었다.

작가는 본인이 알고 경험한 것들만 다루고 있다. 감정적인 리듬이나 감동, 직감 같은 것들을 담은 작품에 글귀를 적는다. 별도의 레퍼런스 없이 시각적인것 자체로 존재하고 작품 자체로 말하는 힘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관객과 교류하게 하는 실제 사람 크기로 제작된 설치 작품은 사회적 공간 안에 작용하게 되었다. 관람객들에게 속을 드려다 보여줌과 동시에 음향을 이용해 마치 살아 있는듯한 느낌을 전달, 공감각을 극대화 시켰다.

작가의 작품에는 시대상이 자연스레 담겨 지고 있다. 현대 사회의 젊은이들의 고민을 드려다 볼수 있게 된 것이다. 현대사회에서 고통 받았던 아픈 기억의 치유적 역할로 보여진다. 작가는 자신이 보고 느끼는 것에 대해 감정을 이입 하고 자신의 느낌과 생각으로 개성있게 표현을 한다. 작가는 일상을 통해 여러가지 상황을들 경험하고 습득하며 형성된 이미지와 형상, 감정 등으로 직.간접적으로 자신의 무의식속에 저장 된다. 그런 상황을 통해 저장된 이미지들은 작가의 표현의 도구로써 사용이 되며 우리의 삶이 작가의 작품에 고스란이 녹아든 일상의 공유 이며 작가 본인의 삶의 기록이 된다. 그런 공유를 통해 관람객과 소통을 하고자 하며 새로운 나를 찾아가는 과정이라 볼수 있다. 예술은 일상과 별개의 것이 아니라 일상을 통한 경험으로서 만들어 지기에 그 바탕은 일상에서부터 출발한다고 할 수 잇다. 수많은 이미지와 경험은 작가의 상상력이 더해져 하나의 이야기로서 표현된다.

이번 전시는 자신의 내면 세계를 작품을 통해 표현하고 감정을 구체화 하며 사물의 현상을 표현하는 것만 집중하는 것이 아니라 내면의 언어를 통해 확실하고 진실되게 표현한 작가의 내적인 것에 대한 탐구이며, 작품을 통해 표현하고 그 감정을 구체화 하고있다.

제목_없는_아트워크 17.gif
  • instagram
  • itunes